오피니언 >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밴드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자 수첩] “불법 현수막의 도시” 구리시 만들 건가?
기사입력  2017/07/27 [21:15] 최종편집    오민석 기자

인파가 많이 다니는 구리시가지에 어김없이 나붙은 불법 도배 현수막들이 시민들을 어리둥절하게 하고 있고 이기기 힘든 폭염을 더욱 뜨겁게 하고 있다. 

 

▲  인파가 많은 대로변이면 어김 없이 나븥은 불법 현수막들이 더위에 지친 시민들의 불쾌지수를 올리는 주범이 되고 있다.  현수막을 붙인 주체는 구리시, 시민단체, 관변 단체다. 단속이 제대로 될리가 없다. (사진 출처=경기북도일보 공식밴드)   ©GNNet

 

얼마 전 부터 느닷없이 튀어나온 GWDC를 놓고 책임을 묻는 현수막이 나붙었고 그 위 자리는 불법 현수막을 근절하자는 역시 불법인 현수막이 붙어 있다.

 

게다가 같은 자리에 시가 추진하는 북부 테크노벨리서명에 참여 하자는 각 사회 기관 단체의 현수막과 구리~ 포천 고속도로 요금인하 현수막에 위안부 소녀상 건립 성금 모금까지 나붙으면서 구리시는 때 아닌 불법 현수막의 도시가 되고 있다.

 

문제는 이 현수막들로 도시 이미지를 심각하게 훼손 하고 있는 당사자와 단체들이 시를 위한다는 시민단체, 구리시, 관변, 사회단체들이라는 것이다.

 

이런 현수막들은 구리 시내와 신흥도시인 갈매 지구에 어림잡아 수십에서 수백장이 걸려 있다. 눈으로 확인 하는 한 것만 그렇다는 것이다.  

 

하지만 어찌된 영문인지 숱한 민원이 빗발치고 있음에도 그 숫자는 줄어들지 않고 오히려 늘어나고 있다.

 

불법 현수막을 참다못한 시민들은 “이유를 따지지 말고 불법 현수막을 전부 떼라”는 고함까지 지르고 있지만 GWDC에 대한 책임을 묻는 현수막과 이를 물타기 하려는 불법 현수막을 근절 합시다가 팽팽히 맞서고 있고 이 현수막을 철거 할 경우 시가 추진하는 북부 테크노벨리와 구리~ 포천 고속도로 요금 인하와 민원 해결 현수막도 자유로울 수 없어 단속의 손길은 애써 외면하고 있다.

 

구리시 옥외 광고 협회가 위탁 관리하는 합법적인 현수막은 그 수가 터무니없이 부족해 빌라 분양, 개업 광고 등 생업을 위한 현수막을 부착하려면 내 돈을 주면서도 수개월 전부터 접수를 하고 심지어는 추첨까지 거쳐도 하늘이 도와야 부착이 가능하다.

 

영세 사업자와 상인들은 추첨에서 탈락 하면 울며 겨자 먹기로 막대한 자금을 들여 불법으로 라도 현수막을 걸어야 하는 것이 현실이다.

 

하지만 이 현수막의 생명은 고작 반나절도 안되어 어김없이 난도질당해 수거되어진다. 재수 없으면 불법 현수막을 부착 했다는 이유로 과태료까지 납부해야 한다.

 

먹고 살기 위해 수수료를 내고 합법적으로 현수막을 게시하려고 해도 추첨에서 탈락해 반나절이면 잘려져 나갈 현수막을 불법으로 내걸고 하루라도 더 달려 있기를 운에 맡기는 상인들의 현수막과 시민단체 관변 단체라는 이름으로 자기들의 주장을 아무데나 걸어도 글씨가 바라도록 남아 있는 현수막의 차이는 무엇인가? 어느 것이 더 중요 할까?

 

시민들의 눈을 오염 시키고 혼란만 가중 시켜 폭염에 불쾌지수만 끌어 올리는 백해무익한 불법 현수막 당장 자발적으로 떼라.

 

시민 단체는 시민의 이익이 있을 때 나서야 하고 구리시는 아무리 현안이 중요해도 법은 지켜가면서 해야 시민들의 호응을 얻는다.

 

시민단체, 구리시, 관변단체는 시민들을 위해 존재해야 한다. 그런데 지금 이들은 시를 불법 현수막의 도시로 만들고 있으며 불쾌지수만 상승 시키는데 일조 하고 있다.

*경기북도일보(GNN)의 기사는 기사 협력사인 아시아뉴스통신, 뉴스제휴사인 다음, 구글, 뉴스줌에 동시보도 되고 있습니다*


오민석/언론인. 1987년 구리시 풍양신문. 1997년 수도권일보 구리주재 기자. 2001년 중부일보 구리.남양주 주재기자. 2004년 경기신문 구리주재기자.(주) 구리넷 창간 발기인. 2007(주)구리넷 대표기자. 2010년 (주)경춘신문 편집국장. 2013년 (주)구리남양주넷 편집국장 겸 발행/편집인. 아시아 뉴스통신 구리.남양주 주재기자/2016년 경기북도일보 대표이사 겸 편집국장 기사제보.정정요청 핸드폰 010-5631-3004.
 
광고
ⓒ GN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귀신나오는 구리구리한 동네 시민 17/07/28 [09:02]
전부 떼라 ..쓰레기 동네 같다. 수정 삭제
공중선, 현수막, 강철현수막... 정말 쓰레기통 같은 도시입니다. 구리구리 17/07/28 [11:45]
지저분해도 구리시처럼 지저분한 동내는 없을 겁니다. 특히 무분별하게 도로를 횡단하는 공중선, 불법 현수막, 불법현수막을 막자고 시청에서 설치한 강철로 만든 현수막,,, 이런게 얼키고 얼켜서 구리시가 바야흐로 쓰레기 도시가 되고 있습니다. 구질구질...구리구리... 수정 삭제
불법현수막보다 더 짜증나는건 시청이 설치한 강철로 된 현수막입니다. 인창동민 17/07/29 [12:04]
구리시내 곳곳에 강철로된 현수막은 왜 설치한건지 도데체 이해가 안된다. 좀 철거하면 안될까? 환경미화를 해야하는 시청이 도시환경을 오히려 망치고 있어요. 흐미 담 선거때 참조할랍니다. 수정 삭제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 목
내 용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구리시의회, 시정답변 파행..답변서 늦어 “검토할 시간 없다” 이유 / GNNet
[데스크 논단] 구리시의원들, 욕을 바가지로 처 먹어야.. / 신상호 남부 지사장
[413종합] 구리. 남양주 선수들 입장 완료남양주, 선거구 금주 중 가닥 나올 듯.. 구리, 후보들도 정리 ..설 이후 “총선 본격” / [4.13.총선 취재반=오민석.김병연. 이건구. 황선호
구리시, 새누리당 박창식후보..나무심고 선거운동 하고 "특별" / 이건구기자
구리시의회, 행감 5일째 경륜은 못 속여 박석윤. 진화자의원 선두 이끌며 ‘순탄’ / 오민석 기자
고양시 일산동구보건소, ‘제1회 통뼈대장 선발대회’ 성황리에 종료 / 이건구기자
[진단 (1)] 구리시,경제활성화 온누리상품권 특정상인 배불리는데 사용..무용론 '팽배' 전통시장회원만 통용..환불도안돼 '불만' / 오민석. 이건구기자
[칭찬합시다] 남양주시 희망매니저 배미자 씨. ‘봉사정신 투철한 보육센터 설립' 필요해.. / 전남득시민기자
파주시, 특별한 기부.. 사랑 온도계 "쭈우욱~~" / 이건구기자
혈액투석환자, 치료중요..최고는 ‘관심’ / 오민석.황선호 기자